메뉴 건너뛰기

Press Release

2019.10.27

“새로운 문화 프로젝트 <현대카드 다빈치모텔> 성황리에 마쳐”

- <현대카드 다빈치모텔>에 양일 간 관객 2,000여 명을 비롯해 총 15,000여 명 참석 -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의 모든 콘텐츠는 미디어에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콘텐츠 활용 시에는 출처(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표기를 부탁 드립니다.

10월 25일(금)과 26일(토) 양일 간 서울 이태원에 위치한 현대카드 스페이스(언더스테이지, 스토리지, 뮤직 라이브러리, 바이닐앤플라스틱)에서 진행된 <현대카드 다빈치모텔>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현대카드 다빈치모텔>은 다양한 문화 장르와 형식, 인물들을 융합해 새로운 경험과 감동을 선사하는 현대카드의 새로운 문화 프로젝트다.

이번 행사는 올해가 첫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티켓 오픈 5분 만에 모든 티켓이 매진되었으며, 이틀 간 2,000여 명의 관객이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겼다. 현대카드는 미처 티켓을 구매하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각종 부대 이벤트와 제휴 브랜드 체험공간을 마련했으며, 이틀 간 15,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행사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행사 첫날인 25일(금)에는 아티스트 '하정우'가 자신의 일상과 그 일상의 의미를 담백하게 전한 것을 비롯해 세계적인 브랜드 디자인 기업을 이끄는 '신명섭X변사범'과 국내 문학계를 대표하는 소설가 ‘김금희' 등 총 8개 팀이 토크를 펼쳤다.

언더스테이지에서는 국악과 현대음악의 장르 융합을 선보이는 '잠비나이'와 '이희문'의 흥겨운 공연을 필두로 '정승환'과 '장범준' 등 6개팀이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였다. 특히, 피날레를 장식한 장범준은 공연 시작과 동시에 객석을 축제의 무대로 만들었다.

이튿 날인 26일(토)은 세계적인 패션 브랜드 '칼 라거펠트'의 수석 디자이너인 '김훈'의토크를 시작으로 총 8팀의 토크가 이어졌다. 김훈 수석 디자이너는 세계 패션계의 트렌드와 디자이너의 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달해 큰 호응을 얻었으며, 웹툰 작가 '주호민'은 자신의 상상이 어떻게 만화가 되는지를 유쾌하게 설명했다.

현대카드의 CEO인 정태영 부회장은 현대카드의 브랜드와 스페이스 마케팅 전략을 생생한 사례와 함께 위트 있게 전달해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공연은 '콜드'의 공연을 시작으로 '선우정아xHOWHYOU', '죠지' 등의 공연이 이어졌으며,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 힙합 아티스트 '이센스'는 관객들과 함께 폭발적인 에너지를 분출했다.

현대카드는 티켓이 매진되어 <현대카드 다빈치모텔>에 참여하지 못한 분들을 위해 비밀리에 준비한 시크릿 게스트의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시크릿 게스트 무대의 주인공은 '잔나비'와 '윤종신'. 잔나비와 윤종신은 양 일 오후 5시, 현대카드 뮤직 라이브러리 내부와 외부 테라스를 오가며 공연을 펼쳐 <현대카드 다빈치모텔>을 찾은 관객들은 물론 지나가던 시민들에게도 깜짝 음악 선물을 선사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처음 런칭한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이 새벽 6시 전부터 줄을 서기 시작하는 등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 덕분에 행사를 성황리에 마칠 수 있었다"며, "내년에는 더욱 다양한 연사와 충실한 프로그램으로 <현대카드 다빈치모텔>을 한층 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 카카오톡 채널 안내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을 카카오톡 채널에서 만나보세요.
뉴스룸의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현대카드∙현대캐피탈 소식을 보다 쉽고 빠르게 만날 수 있습니다.

〉〉 채널 추가 하러가기
현대카드·현대캐피탈 사회공헌
http://pf.kakao.com/_NxonNj

  • Email 보내기
  • 내용 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