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Press Release

2019.09.09

현대카드∙현대캐피탈, 태풍 ‘링링’ 피해 고객 대상 금융 지원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의 모든 콘텐츠는 미디어에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콘텐츠 활용 시에는 출처(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표기를 부탁 드립니다.

◇ 현대카드∙현대캐피탈, 태풍 피해고객 대상 금융지원 프로그램 시행

    - 이용금액 최대 6개월까지 청구 유예, 유예기간 동안 발생한 이자, 연체료 등은 전액 감면.

    - 피해 회원이 연체 중인 경우에도 6개월 간 채권회수 활동 중지.

    - 피해 회원이 신규 대출 상품 신청 시 금리 30% 우대, 기존 대출 건도 만기연장 가능.

    - 현대카드 대표번호(1577-6000) 또는 현대캐피탈 대표번호(1588-2114)로 신청 가능.


현대카드∙현대캐피탈(대표 정태영)이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먼저, 양사는 이달부터 10월까지 청구되는 이용금액을 최대 6개월까지 청구 유예하기로 했다. 피해 회원은 대금을 6개월 후에 일시 상환하면 되며, 청구가 미뤄지는 기간 발생한 이자와 연체료 등은 전액 감면된다. 피해 회원이 연체 중인 경우에도 6개월 동안 채권회수 활동이 중단된다.

추가로 양사는 12월 말까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이 신규로 대출 상품을 신청할 경우 금리를 30% 우대해준다. 또, 기존 대출에 대해서도 만기연장이 가능하도록 해 피해 고객이 경제적인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이번 재해로 피해를 입은 회원은 관공서에서 발행한 피해사실 확인서를 회사로 접수하면 금융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태풍 피해를 입은 고객이라면 지역에 관계없이 지원 프로그램을 신청할 수 있다.

지원 프로그램 상담 및 서류 접수는 현대카드 대표번호(1577-6000) 또는 현대캐피탈 대표번호(1588-2114)를 통해 가능하다.

현대카드∙현대캐피탈 관계자는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분들께 조금이나마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금융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며, "피해자분들이 일상생활로 신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 카카오 플러스친구 안내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의 카카오 플러스친구가 되어주세요. 뉴스룸의 ‘플친’이 되시면, 현대카드∙현대캐피탈 소식을 보다 쉽고 빠르게 만날 수 있습니다.

〉〉 친구추가 하러가기
현대카드·현대캐피탈 사회공헌
http://pf.kakao.com/_NxonNj

  • Email 보내기
  • 내용 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