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Press Release

2018.10.26

현대카드, VISA 'Risk Management Award' 수상

차별화된 FDS 시스템 구축해 국내 카드사 중 가장 낮은 카드사고 발생률 기록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의 모든 콘텐츠는 미디어에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 국내 카드사 중 유일하게 카드사고 관리 부문 수상
-카드 사고 발생률 업계 최저로 관리 역량 우수
-카드 사고 전문 조직 운영하고 FDS(이상거래탐지시스템) 지속적으로 고도화
-외부 수사기관과의 활발한 공조체계도 유지

현대카드(대표 정태영)가 지난 25일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네스트 호텔에서 개최된 ‘VISA Korea Risk Forum’에서 'Risk management Award'를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비자카드 코리아가 주관하는 이 포럼은 매년 국내외 리스크 동향과 최신 기술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우수 기업을 시상하는 행사로, 비자 아시아태평양 지역 임원들과 국내 카드사 및 가맹점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현대카드는 이번 행사에서 차별화된 카드사고 방지 역량과 노력을 인정받아 국내 카드사 중 유일하게 카드사고 관리부분에서 'Risk management Award'를 수상했다. 국내 카드사 중 카드사고 발생률이 가장 낮고, 지속적으로 ‘FDS(이상거래탐지시스템, Fraud Detection System)’를 진화시켜 나가고 있는 점 등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이다.

현대카드는 카드의 도난이나 분실, 위/변조 사고를 전담하는 조직인 ‘Fraud관리팀’을 운영하며, 고객정보 유출이나 카드 부정사용 등에 대한 예방과 탐지, 사고처리 업무 등을 전문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특히, 365일 24시간 고도화된 FDS를 운영하며 카드사고를 최소화하고, 원활한 사고 조사와 처리를 위해 외부 수사기관과의 긴밀한 공조체계도 구축하고 있다.

한편, 현대카드는 지난 해에도 VISA에서 주관한 ‘Global Service Quality Award’에서 낮은 카드사고 발생률과 사고 발생에 대한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 역량을 높게 평가 받아 Global Top 3의 영예를 차지한 바 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현대카드 고객들이 더욱 안심하고 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카드사고 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인공지능(AI) 기술을 FDS에 적용하는 등 카드사고를 최소화하기 위해 끊임 없이 역량과 시스템을 향상시켜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 Email 보내기
  • 내용 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