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더 대담해진 ‘the Purple’이 온다”


현대카드, 리워드 혜택 및 바우처 사용성 강화한 the Purple osée 공개


2021.03.18

현대카드·현대캐피탈·현대커머셜 뉴스룸의 모든 콘텐츠는 미디어에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콘텐츠 활용 시에는 출처(현대카드·현대캐피탈·현대커머셜 뉴스룸)표기를 부탁 드립니다.

현대카드가 프리미엄 카드 신상품 ‘the Purple osée(더 퍼플 오제)’를 공개했다고 18일 밝혔다.

현대카드의 프리미엄 카드 라인 ‘the Purple’의 신상품인 the Purple osée는 기존 상품 대비 리워드 혜택을 강화하고 새로운 바우처 시스템을 도입해 사용성을 높이는 등 한층 강력한 혜택을 선보인다. 그리고 이런 의미를 담아 ‘대담한’을 뜻하는 프랑스어 ‘osée(오제)’를 상품명에 반영했다.

the Purple osée는 ‘M포인트형’과 ‘항공마일리지형(대한항공형)’ ‘항공마일리지형(아시아나항공형)’ 총 3종으로 구성돼 고객이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적립 혜택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먼저, the Purple osée ‘M포인트형’은 사용처나 적립 한도에 상관 없이 최대 2%를 M포인트로 적립해준다. 카드 사용액이 큰 the Purple 고객의 특성을 반영해 당월 50만 원 이상 사용 시 1%, 100만 원 이상 사용 시 1.5%, 200만 원 이상 사용 시 2% 적립 혜택을 제공한다.

적립한 M포인트는 자동차 구매를 비롯해 주유, 외식, 쇼핑, 영화관, 여행 등 164개 브랜드, 5만5000여 곳의 가맹점에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the Purple osée ‘항공마일리지형’의 적립 혜택도 강화됐다. 기존 1500원당 1마일리지를 제공했던 대한항공 마일리지형은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형과 동일하게 1000원당 1마일리지로 변경돼 적립률이 크게 높아졌다.

프리미엄 카드 고객의 특성을 반영한 로열티 보너스도 새롭게 탑재됐다. 연간 4000만 원 이상 카드를 사용한 고객에게는 리워드 추가 적립(30만 M포인트 또는 1만4000 항공마일리지)이나 연회비 30만 원 감면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

바우처도 회원의 취향에 따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변경됐다. 기존에는 트래블, 호텔, 쇼핑 각 영역에서 지정된 금액의 바우처를 제공했다. the Purple osée는 총 60만 원 상당의 바우처를 제공하며 한 영역 당 최고 40만 원까지 자유롭게 사용 가능하다.

the Purple osée는 프리미엄 카드 최초로 특수 소재 카드에 멀티 플레이트 디자인을 도입했으며 3가지 디자인 중 하나를 선택해 발급받을 수 있다. 또한,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예매 시 the Purple osée 회원 전용 선예매 혜택을 받을 수 있고, 공항/특급호텔 무료 발레파킹서비스, 공항 라운지 무료 이용 등 다양한 전용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연회비는 국내전용과 국내외겸용(MasterCard World/VISA Infinite) 모두 80만 원이다.

the Purple osée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현대카드 앱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상품the Purple osée (더 퍼플 오제)
M포인트형항공마일리지형
(대한항공형)
항공마일리지형
(아시아나항공형)
기본적립M포인트 1~2% 적립
(당월 이용금액 50만↑ 1% / 100만↑ 1.5% / 200만↑ 2% 적립)
1000원당 1마일리지 적립
바우처총 60만 원 제공. 트래블∙호텔∙쇼핑 각 영역별로 최대 40만 원까지 자유롭게 이용
로열티
보너스
30만 M포인트, 1만4000 항공마일리지 또는 연회비 30만 원 감면 중 택 1
(연간 4000만 원 이상 이용 시 제공)
프리미엄
서비스
특수 소재 카드 플레이트 무료 제공(3종 디자인 중 택 1)
the Purple osée 전용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선예매
공항∙특급호텔 무료 발레파킹서비스
Priority Pass 카드 제공 등
연회비80만 원

이 콘텐츠를 평가해 주세요.

등록완료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