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캐피탈, 지오영 그룹과 ‘친환경 전기차 전환’ 업무 협약 체결


- 정부의 친환경 뉴딜 정책 이행하고,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확대에 앞장서 -


2021.06.24

현대카드·현대캐피탈·현대커머셜 뉴스룸의 모든 콘텐츠는
미디어에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콘텐츠 활용 시에는 출처
(현대카드·현대캐피탈·현대커머셜 뉴스룸)표기를 부탁 드립니다.
 

<사진 설명: 현대캐피탈 목진원 대표(좌측)와 지오영 김진태 사장(우측)은 6월 24일(목)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현대캐피탈 본사에서 친환경 전기차 전환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


현대캐피탈이 국내 최대 의약품 유통기업인 지오영 그룹과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확대에 나선다.

현대캐피탈 목진원 대표와 지오영 김진태 사장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현대캐피탈 본사에서 정부의 친환경 뉴딜 정책을 이행하고,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두 회사는 이번 협약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하는 기업의 모범 사례가 되고, 전기차가 업무용 차량을 넘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수단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기로 뜻을 모았다.

지오영 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업무용 차량 48대를 현대자동차의 신형 전기차인 ‘아이오닉5’로 전환하고, 지오영 그룹의 대형 화물차는 물론 모든 업무용 차를 단계적으로 친환경 차량으로 교체해 나가기로 했다.

현대캐피탈은 지오영 그룹의 원활한 전기차 이용 확대를 위해 지오영 그룹 사업장에 100kW급 급속충전기 설치도 지원하기로 했다.

한편, 현대캐피탈은 2015년 업계 최초로 친환경차 전용 상품을 출시하고 각종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친환경 사업에 앞장서고 있으며, 최근에는 친환경 사업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아 금융권에서 유일하게 ‘환경 보전 유공 장관표창’을 수상했다.



이 콘텐츠를 평가해 주세요.

등록완료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