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아 전기차 타 볼까? 전용카드 구매지원 프로그램 및 할부 상품 선보여


- 현대카드, 기아 전기차 구매고객 대상 보험 및 홈충전기 지원 프로그램 진행 / 현대캐피탈, 기아 전기차 전용 금융 상품으로 월 납입 부담 낮춰 -


2021.08.11

현대카드·현대캐피탈·현대커머셜 뉴스룸의 모든 콘텐츠는
미디어에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콘텐츠 활용 시에는 출처
(현대카드·현대캐피탈·현대커머셜 뉴스룸)표기를 부탁 드립니다.

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이 기아의 전기차 EV6 출시를 맞아 전용카드 구매지원 프로그램 및 전용 할부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현대카드는 기아와 함께 기아 전기차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Kia Members 전기차 신용카드 구매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전기차 고객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해 EV 세이프티케어 보험 가입 지원과 EV 홈충전기 구입 지원 등 맞춤형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먼저 EV 세이프티케어 보험은 기아 EV 멤버스 고객 전용 보험으로, 차량 전손사고 발생 시 기아 차량을 재구매하면 신차 가격과 전손보험금간의 차액 및 부대비용에 대한 지원금 100만원을 보장해준다. 고객이 이 혜택을 신청하면 보험 가입 금액(5만 원) 중 50%를 현대카드가 지원하며, 잔여 50%는 고객의 기아멤버스 포인트로 결제 처리가 가능하다.

EV 홈충전기 구입 지원 혜택은 비공용 충전기 구입 비용을 지원하는 기아 EV 멤버스 전용 프로그램으로, 7kw/11kw 홈충전기 구입 시 최대 35만 원까지 지원 받을 수 있다. 지원 금액을 초과하는 금액은 기아멤버스 포인트 사용 및 현대카드 복합 결제가 가능하다.

이번 프로그램은 EV6, 니로 EV, 봉고 EV 등 기아 전기차 구매시, Kia Members 전기차 신용카드로 구매 대금을 1천만 원 이상 결제하고, 세이브오토를 이용한 고객이면 누구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본 프로그램은 올해 12월 31일까지 진행된다.

한편, 현대캐피탈은 EV6 출시를 맞아 EV 전용 할부 상품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새롭게 선보인 EV 유예형할부는 전기차 차량가의 일부를 유예해 일반 할부 대비 월 납입금을 절반 수준으로 낮춘 것이 특징이다. 또한 고객이 부담없이 차량을 이용한 후 만기 시 잔여 금액의 일시상환과 연기 등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EV 유예형할부를 이용 하면 기아 EV6 롱레인지 에어 트림(차량가 5,120만 원)의 경우, 월 납입금 33만원에 이용 가능하다(보조금 1,200만원 기준).

이밖에 만기 시점 대차를 희망하는 고객이라면, 기아 중고차 가격보장서비스를 통해 3년 기준 최대 55%의 가격을 보장 받은 후 유예금을 일시에 상환할 수 있다.

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의 전기차 구매 고객 대상 프로그램 및 할부 상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기아 전시장 및 각 사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 콘텐츠를 평가해 주세요.

등록완료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