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민, 현대카드 손 잡고 또 한번 배달의 역사를 바꾼다”


배민포인트에 집중된 혜택 주는 전용카드 <배민현대카드> 공개 파격적인 디자인의 플레이트도 눈길 사로잡아


2020.11.30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의 모든 콘텐츠는 미디어에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콘텐츠 활용 시에는 출처(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표기를 부탁 드립니다.

외국인들이 우리나라에 처음 와서 가장 놀라는 것 중에 하나가 음식 배달이라고 한다. 중식을 필두로 피자, 치킨, 족발은 기본이고 삼겹살과 생선회, 팥빙수에 이르기까지, 배달이 되는 음식보다 안 되는 음식을 찾는 게 어려울 정도다. 늦은 밤 한강공원에서 음식을 시켜도 배달이 될 정도로, 우리나라의 배달은 시간과 공간의 제약도 빠르게 넘어서고 있다. 그야말로 ‘세계 최고의 배달국가’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에서 배달은 언제부터 시작됐을까? 몇 가지 설이 있지만 국내 음식 배달의 역사는 최소 250년이 넘은 것으로 보인다. 1768년 7월, 실학자 황윤석의 일기를 보면, ‘과거시험을 본 다음 날 점심에 일행과 함께 냉면을 시켜 먹었다...’는 내용이 나온다(출처: EBS 역사채널e). 18세기 후반, 상업의 발달과 함께 식당이 늘어났고, 유명 식당들이 손님들에게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처럼 유구한 역사를 지닌 우리의 음식 배달 문화는 1970~80년대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시작한다. 급속한 도시화 바람을 타고 아파트 단지와 같은 주거 밀집 지역이 생기고, 이 지역에서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식당들이 빠르게 늘어났다. 시간이 흐를수록 배달 메뉴는 다양해졌고, 배달 시간의 제약을 뛰어넘은 야식 배달처럼 손님들의 요구에 따라 배달 서비스는 다양하게 진화했다.

디지털 음식 배달 플랫폼, 배달의 역사를 바꾸다

우리나라의 배달 서비스는 다채롭게 발전해왔지만, 수십 년간 배달 주문의 매개체는 전화였다. 식당 전단지나 배달음식 안내 책자를 보고 전화로 원하는 음식을 주문하는 게 배달 주문의 정석이었다. 그런데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이 같은 견고한 전통에 도전장을 던진 한 앱이 등장한다... 바로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이었다.

2010년 첫 선을 보인 배민은 국내 최초로 음식배달에 디지털 패러다임을 결합했다. 앱 하나에서 음식과 식당 정보 파악부터 주문까지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한 것이다. 사업 초기,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배민은 누적 다운로드 수가 5,500만 건에 육박하고, 월 방문고객이 1,000만 명에 이르는 국내 배달 앱 시장의 절대적인 리더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배민은 단순히 서비스뿐만 아니라, 독특한 ‘B급 감성’의 광고와 고유 서체, ‘배민 신춘문예’와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 같은 신선한 캠페인으로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실제적인 편익에 ‘먹는 재미’까지 더해 음식배달은 물론 우리나라 식문화 자체에 큰 영향을 끼친 것이다. 현재, 배민은 음식 배달을 넘어 다채로운 가공식품과 반려견 식품, 미용제품 등으로 배달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배민, 전용 신용카드로 또 한번 배달의 역사를 바꾼다

지난 19일, 배민은 또 한번 새로운 혁신에 나섰다. 현대카드와 함께 배민 전용 혜택을 담은 신용카드(PLCC)인 <배민현대카드>를 선보인 것. 국내에서 배달 앱이 전용 신용카드를 내놓은 것은 <배민현대카드>가 처음이다. 배민에 집중된 혜택을 제공하는 <배민현대카드>가 자리 잡으면 고객들의 로열티가 강화되고, 후발주자들과의 격차도 한층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배민현대카드>는 배민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는 배민포인트에 집중된 혜택을 제공한다. 우선, 배민 앱에서 배민페이로 결제할 경우, 결제금액의 3%를 배민포인트로 적립해준다. 또, 배민에서 배민페이 이용 시 제공하는 0.5% 배민포인트도 별도로 쌓여 총 3.5%의 배민포인트가 적립된다. 배민에서 3만 원을 결제한다면 1,050원의 배민포인트가 쌓이는 것이다.

또, 디지털 서비스 이용 비율이 높은 배민 고객들의 특성을 반영, 13개 국내 주요 온라인 쇼핑몰과 6개 디지털 콘텐츠 서비스 이용 시 결제금액의 2% 적립 혜택을 제공한다. (온라인 쇼핑: 네이버쇼핑, 11번가, CJmall, GS SHOP, 인터파크, SSG닷컴, 롯데ON, 현대H몰, 쿠팡, 티몬, 위메프, G마켓, 옥션 / 디지털 콘텐츠: 유튜브 프리미엄, 넷플릭스, 멜론, 지니, 리디북스, 교보eBook) 그 외 일반 가맹점에서는 결제금액의 0.5%가 배민포인트로 쌓인다.

파격적인 플레이트 디자인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배민과 현대카드는 배민 특유의 감성을 담은 8종의 카드 플레이트를 선보였다. 두 회사는 압도적인 비주얼을 자랑하는 고등어를 필두로 김, 떡볶이, 계란 프라이 등 음식 이미지를 위트 있게 담은 플레이트와 배민의 대표 아이콘을 활용한 다채로운 플레이트를 선보여 배민 고객들이 자신의 취향에 따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회원들을 대상으로 한 특별 프로모션 혜택 역시 풍성하다. 먼저, 첫 카드 이용 후 6개월 동안 추가 배민포인트 적립 혜택이 제공된다. 배민 앱에서 배민페이로 결제 시 2% 추가 적립 혜택이 주어져 결제금액의 총 5.5%가 배민포인트로 적립된다. 디지털 서비스 부문에서는 3%, 일반 가맹점에서는 1% 특별 적립 혜택이 6개월간 제공된다.

올해 12월 31일까지 <배민현대카드>를 발급받은 모든 회원들에게는 바로 사용 가능한 배민 쿠폰 1만 원권을 2장씩 제공한다. 또, <배민현대카드>를 삼성페이에 등록하고 통신비 등의 정기결제 카드로 등록한 고객에게는 최대 45,000원 청구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이 밖에도 배민페이로 연간 10만 원 이상 결제하면 다음 해 연회비는 면제된다. <배민현대카드>의 연회비는 국내전용과 국내외겸용(MasterCard) 모두 1만 원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배민과 함께 데이터 사이언스 마케팅을 진행하고 새로운 친환경 식품용기 디자인 개발과 배달위크 이벤트를 추진하는 등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며 “<배민현대카드>가 배민이 또 한번 배달의 역사를 바꿔 나가는데 새로운 원동력이 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콘텐츠를 평가해 주세요.

등록완료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