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전한 '블프' 쇼핑, 현대카드와 함께하세요”


현대카드, 안전한 해외직구 위한 팁(Tip) 총정리


2018.11.14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의 모든 콘텐츠는 미디어에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 사전에 카드 사용처와 사용금액을 설정할 수 있는 서비스 ‘락앤리밋(Lock&Limit)’
- 국내외 온/오프라인 결제, 해외원화결제서비스(DCC) 등을 클릭 한번으로 제한
- 현대카드 앱 통해 손쉽게 이용 가능하며, 간단한 앱 실행만으로 피해 방지
◇ 카드 정보 유출에 대비한 ‘가상카드번호’ 서비스
- 현대카드 앱 통해 보유한 실제 카드번호와 연결된 가상카드번호 발급
- 국내는 물론 해외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
◇ ‘현대카드 the Green’은 해외 결제 시 특화 혜택 제공

현대카드(대표 정태영)가 오는 23일 시작되는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해외직구 시 더욱 안전하게 카드를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들을 정리해 소개했다.

가장 먼저, 현대카드는 사전에 카드의 사용처와 사용금액을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는 서비스인 ‘락앤리밋(Lock&Limit)’을 소개했다. 이 서비스의 ‘락(Lock)’ 기능을 통하면, 국내는 물론 해외 온/오프라인 결제를 클릭 한번으로 제한할 수 있어 안전한 카드 생활에 도움을 준다.

특히, 고객은 ‘락(Lock)’을 활용해 해외에서 카드 사용 시 원치 않는 원화결제를 사전에 막을 수 있다. 해외원화결제(DCC)는 해외 가맹점에서 현지 통화가 아닌 원화(KRW)로 결제할 수 있지만, 수수료가 부과되는 서비스다.

‘락앤리밋(Lock&Limit)’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현대카드 앱에 별도로 마련된 페이지를 통해 국내 및 해외 온/오프라인 결제와 해외원화결제의 사용여부를 손쉽게 설정할 수 있다. 해외 가맹점에서 부정결제를 시도하는 범죄에 대비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카드 분실 시 간단한 앱 실행 만으로 피해를 방지할 수 있어 유용하다.

이와 더불어, 현대카드는 ‘가상카드번호’ 서비스도 제안했다. 이 서비스는 온라인 등에서 카드정보 유출에 대비한 서비스로, 고객은 보유한 실제 카드번호와 연결된 가상의 카드번호를 손쉽게 발급 받을 수 있다.

‘가상카드번호’ 서비스는 현대카드 앱을 통해 신청하면 되고, 별도의 서비스 이용료는 없다. 이 가상카드번호는 국내외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해외결제에 특화 혜택을 제공하는 카드를 활용하는 것도 좋다. 지난 8월 출시되어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현대카드 the Green’은 해외 온/오프라인 결제와 항공사, 여행사, 면세점 등 여행 관련 사용처에서 파격적인 5% M포인트 적립 혜택을 제공한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락앤리밋(Lock&Limit)’과 ‘가상카드번호’ 서비스를 활용하면 블랙프라이데이 시즌을 보다 풍성하고 안전하게 즐길 수 있다”면서, “특히, 해외결제 시 특화 혜택을 제공하는 ‘the Green’ 상품을 활용하면 더욱 경제적으로 쇼핑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각 서비스와 상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현대카드 홈페이지(www.hyundaicard.com)를 참고하면 된다.


이 콘텐츠를 평가해 주세요.

등록완료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