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읽기 힘든 상품 안내서, 이제 음성으로 들으세요


현대카드 ‘상품 안내 음성지원 서비스’


2020.12.08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의 모든 콘텐츠는 미디어에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콘텐츠 활용 시에는 출처(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표기를 부탁 드립니다.

◇ 상품안내서를 읽기 힘든 시각장애인과 고령층을 위해 개발
◇ 상품 핵심 내용 및 가입시 유의 사항을 전문 성우가 직접 읽어줘
◇ 현대카드 온라인 웹사이트 및 애플리케이션 카드 발급 신청 메뉴에서 들을 수 있어

현대카드가 국내 금융권 최초로 장애인과 고령층의 안전한 금융 상품 이용을 돕기 위한 ‘상품 안내 음성지원 서비스’를 시작한다.

‘상품 안내 음성지원 서비스’는 카드 발급을 신청하는 고객에게 고지하는 상품 핵심 내용 및 가입시 유의사항 등 상품 설명서에 적힌 내용을 음성으로 들려주는 서비스로, 글자를 읽어내기 힘든 시각장애인과 고령의 고객이 금융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느낄 수 있는 불편을 줄이기 위해 만들어졌다.

현대카드의 ‘상품 안내 음성지원 서비스’의 개발은 빼곡하게 적힌 작은 글씨들로 가득한 상품 안내서가 시력이 좋지 못한 시각장애인이나 고령층에 대한 불완전판매를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에서 시작됐다. 특히 금융 서비스 대부분이 디지털화 하면서 카드 발급 역시 온라인상에서 주로 이뤄지고 있어, 대표적인 디지털 소외 계층인 이들을 도울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현대카드의 ‘상품 안내 음성지원 서비스’는 국내 금융권 최초로 시도하는 서비스다. 전문 성우의 목소리로 주요 상품 내용과 유의 사항 등을 친절하게 들려준다. 현대카드 온라인 웹사이트나 현대카드 애플리케이션 내 카드 발급 신청 페이지에 접속하면 누구나 들을 수 있다. 종이로 된 상품 안내서에 인쇄된 QR코드를 인식하면 전용 앱을 통해 기계음으로 내용을 들려주는 기존의 서비스에서 한 발 나아간 것이다.

현대카드 측은 “지난 3일 스타벅스현대카드를 시작으로 오는 11일에는 배민현대카드에 대한 음성 안내를 탑재할 예정이며 향후 주요 상품들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카드는 이밖에도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 카드를 발급하고, 청각장애인을 위한 보이는 ARS 서비스와 함께 전용 수화 상담 전화를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보이스 피싱 범죄 예방을 위한 교육 영상을 제작·배포하는 것은 물론, 스마트폰 사용이 낯선 고령 고객을 위한 이용 가이드 영상도 기획하는 등 현대카드 모든 고객이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금융 상품의 판매 역시 빠르게 비대면으로 전환하고 있어 어느 때보다 디지털 소외 계층에 대한 배려가 절실하다”며 “앞으로도 현대카드는 고객이 느낄 수 있는 작은 불편까지 꼼꼼히 챙겨 소비자의 권익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콘텐츠를 평가해 주세요.

등록완료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