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캐피탈, 우체국물류지원단-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업무협약 체결


- 현대캐피탈, 친환경 뉴딜 정책 이행과 전기차 보급을 위한 금융지원 추진 -


2020.12.09

현대카드·현대캐피탈·현대커머셜 뉴스룸의 모든 콘텐츠는 미디어에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콘텐츠 활용 시에는 출처(현대카드·현대캐피탈·현대커머셜 뉴스룸)표기를 부탁 드립니다.
[사진 설명] 우체국물류지원단 천장수 이사장(왼쪽 상단), 현대캐피탈 심장수 Auto본부장(오른쪽 상단),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윤중현 우체국본부장(왼쪽 하단)이 '친환경 뉴딜 정책 이행과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비대면으로 체결하고 있다.

◇ 현대캐피탈, 우체국물류지원단-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업무협약 체결

◇ 친환경 뉴딜 정책 이행과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앞장서

◇ 전기차 구매 희망하는 택배원들 대상으로 금융 혜택과 컨설팅 지원

현대캐피탈이 우체국물류지원단,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함께 ‘친환경 뉴딜(Green New Deal) 정책 이행과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비대면으로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준정부기관과 금융사 간 협력을 통해 친환경 전기차 보급과 탄소배출 감소 등 정부 정책 이행에 앞장서고 노사 간 상생 경영을 추진하는 정책이다.

현대캐피탈은 소포배달시장에 노후된 차량 운행을 줄여 친환경 뉴딜 정책을 이행하고자 전기차 보급 보편화와 택배원들의 편익 증진에 앞장선다.

우선 현대캐피탈은 택배원들이 차량 구매시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금융 혜택을 지원한다. 특히, 신용이 낮아 금융 혜택을 받기 힘든 분들도 금융 지원을 받아 노후된 차량을 바꿀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현대캐피탈은 금융 혜택 뿐만 아니라, 친환경 뉴딜 정책에 대한 취지와 정부 보조금 신청 절차 등 택배원들의 이해를 돕는 설명회도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전기차 보급 확대 등 친환경 뉴딜 정부 정책을 이행하고, 택배원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캐피탈은 친환경 정책과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우정사업본부가 공고한 우편 사업용 초소형전기차 운용리스 입찰에 참여해 리스 사업자로 최종 선정된 바 있다. 현대캐피탈은 업계 최초로 친환경차 전용 금융상품 출시와 각종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친환경차 관련 금융 시장을 선도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이 콘텐츠를 평가해 주세요.

등록완료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