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가파도 프로젝트’ 세계의 주목을 받다

세계 최고의 건축·디자인 전문지 ‘도무스’, 2월 가파도 프로젝트 특별호 발행해 집중 조명
세계 3대 디자인상인 ‘iF Design Award’에서도 ‘지역 브랜딩’으로 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 수상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의 모든 콘텐츠는 미디어에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프로젝트 오픈 1주년을 앞둔 ‘가파도 프로젝트’가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가파도 프로젝트는 제주도 남서쪽에 위치한 작은 섬인 가파도를 새로운 패러다임의 공간으로 바꾸는 프로젝트로, 지난 2012년부터 제주특별자치도와 현대카드, 원오원 아키텍츠가 가파도 주민들과 함께 진행해오고 있다. 반복되는 난개발로 본연의 모습을 잃어가는 섬마을에 대한 고민에서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가파도를 경제와 생태, 문화가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섬으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자연생태계 회복을 바탕으로 농어업을 새롭게 발전시켜 젊은이들을 가파도에 정착시키고, 문화와 예술공간을 확충해 주민과 여행자 모두에게 매력적인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바꿔나가고 있는 것이다.

출처=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

최근에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가파도의 변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세계적인 건축·디자인 전문 매거진인 ‘도무스(domus)’는 이번 2월호(No.1032)에서 별책 한 권을 특별 제작해 가파도 프로젝트만을 집중 조명했다. 1928년 이탈리아 디자인의 대부 ‘조 폰티(Gio Ponti)’가 창간한 도무스는 건축과 디자인에 대한 담론을 전문적인 수준으로 발전시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전문지로, 지금도 90여 개 국가에서 공식 유통되고 있을 정도로 전 세계 최고의 건축·디자인 저널리즘 매체로 자리잡고 있다. 도무스는 이번 특별호에서 가파도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된 계기와 철학을 비롯해 6년에 걸친 프로젝트 진행과정과 오픈 이후 과제 등을 심층 분석했다.

출처=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

도무스는 프로젝트 초기, 준비팀이 진행한 가파도의 지형과 생태, 문화, 산업 등에 광범위한 조사 내용을 상세히 소개하고, 이를 바탕으로 새롭게 변신한 공간과 건축물들을 입체적으로 조명한다. 특히, 주변 지평선이나 수평선과 이어지듯 평평한 형태로 지어진 새로운 여객선 매표소를 건축적 관점에서 분석하는 등 가파도의 가장 큰 특징인 수평 경관을 살리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번 특별호에서는 가파도 프로젝트의 방향성 설정에 주요한 역할을 한 원오원 아키텍츠의 최욱 소장을 비롯해 경기대학교 건축대학원 안창모 교수 등 다양한 관계자들의 생생한 목소리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도무스의 가파도 프로젝트 특별호 발행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로 평가된다. 9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도무스가 국내 프로젝트에 대한 특별호를 발행한 것은 이번이 최초이며, 이는 도무스의 가파도 프로젝트에 대한 높은 관심과 평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라 할 수 있다.

출처=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

한편, 가파도 프로젝트의 세계적인 디자인상 수상 소식도 전해졌다. 가파도 프로젝트는 올해 ‘iF Design Award’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지역 브랜딩(Region Branding)’으로 본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66주년을 맞은 iF Design Award는 독일의 ‘International Forum Design’이 주관하는 국제 디자인상으로, ‘Red Dot Design Award’, ‘IDEA Design Award’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평가 받고 있다. 아직 주최 측의 본상 선정 사유는 발표되지 않았지만, 가파도의 지형적 특성을 모티브로 한 BI(Brand Identity)를 비롯해 다양한 공간과 사이니지(signage), 상품 패키지, 기념품 등에 가파도만의 일관된 브랜드 정체성(identity)을 부여한 것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제주특별자치도와 함께 가파도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현대카드 관계자는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유수의 건축·디자인 관련 단체와 지방자치단체, 기업, 대학 등의 많은 전문가들이 가파도 프로젝트가 추구하는 새로운 방향성에 큰 관심을 표하고 있다”며 “가파도 프로젝트가 지역재생의 새로운 글로벌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모든 프로젝트 참가자들이 계속해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Email 보내기
  • 내용 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