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카드, 태풍 피해 고객 대상 금융지원 프로그램 시행


현대카드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에 나선다


2020.09.03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의 모든 콘텐츠는 미디어에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콘텐츠 활용 시에는 출처(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표기를 부탁 드립니다.


◇ 현대카드, 태풍 피해 고객 대상 금융지원 프로그램 시행

- 이용금액 최대 6개월까지 청구 유예, 유예기간 동안 발생한 이자, 연체료 등은 전액 감면

- 피해 회원이 신규 대출 상품 신청 시 금리 최대 30% 우대, 기존 대출 건도 만기연장 가능

- 현대카드 대표번호(1577-6000)로 신청 가능


현대카드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현대카드는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회원을 대상으로 상환 유예, 연체금 감면, 금리 우대 등을 지원한다. 이번 지원 프로그램은 ‘마이삭’ 뿐 아니라 9~10월 중 발생하는 태풍 피해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지역에 상관없이 신청할 수 있다.

먼저, 현대카드는 태풍 피해를 입은 고객의 신용카드 결제 대금을 최대 6개월까지 청구 유예해준다. 청구가 미뤄지는 기간 발생한 이자와 연체료 등은 전액 감면된다.

금리 우대도 지원한다. 현대카드는 11월까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이 대출 상품을 신청할 경우 금리를 최대 30% 우대해준다. 또, 기존 대출에 대해서도 만기연장이 가능하도록 해 피해 고객이 경제적인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 프로그램 상담 및 서류 접수는 현대카드 대표번호(1577-6000)를 통해 가능하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분들께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금융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며, "피해를 입으신 고객들이 일상생활로 신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콘텐츠를 평가해 주세요.

등록완료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