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he Green, 새로운 밀레니얼 프리미엄 시장을 열다"


지난 해 8월, 현대카드가 10년 만에 새로운 컬러의 프리미엄 카드를 내놓았다. 그 주인공은 ‘the Green’. 국내 프리미엄 카드 시장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자랑하며 시장을 선도하는 현대카드가 내놓은 신상품이었기에 자연스레 카드업계의 관심이 집중됐다. ‘the Green’은 그린 컬러를 새로운 럭셔리의 상징으로 재해석한 디자인부터 주요 혜택까지 모든 것이 새로웠다.


2019.08.26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의 모든 콘텐츠는 미디어에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콘텐츠 활용 시에는 출처(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표기를 부탁 드립니다.

  • 출시 1년 만에 발급 5만매 돌파 눈 앞…회원 1인당 사용금액도 일반 카드의 2배 이상
  • 연회비 높은 프리미엄 상품이 온라인 모집만으로 거둔 이례적 성공
  • 전체 회원의 77%가 20~30대, 전체 회원의 절반 이상(51%)이 2534세대
  • 온라인쇼핑과 편의점 등 가장 즐겨 이용…해외 사용 비율도 일반카드 회원보다 4배 이상 높아
  • 일본의 경제 공격 이후 일본 기피 현상 뚜렷…일본 내 카드 사용 급감


지난해 8월, 현대카드가 10년 만에 새로운 컬러의 프리미엄 카드를 내놓았다. 그 주인공은 ‘the Green’. 국내 프리미엄 카드 시장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자랑하며 시장을 선도하는 현대카드가 내놓은 신상품이었기에 자연스레 카드업계의 관심이 집중됐다. ‘the Green’은 그린 컬러를 새로운 럭셔리의 상징으로 재해석한 디자인부터 주요 혜택까지 모든 것이 새로웠다.

특히, 현대카드는 일반적인 프리미엄 카드와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고객군을 ‘the Green’의 타깃으로 삼았다. 현대카드는 카드 데이터 분석을 비롯해 다양한 방법론을 통해 새로운 밀레니얼 프리미엄 고객들의 특성을 파악해 나갔다. 밀레니얼 프리미엄 고객들은 자기 자신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럭셔리한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면서도 실속과 합리적 소비를 중시했다. ‘the Green’은 이 같은 타깃 고객들의 특성에 맞춰 설계됐다.

여행과 고메(Gourmet), 해외쇼핑처럼 ‘the Green’ 회원들이 선호하는 사용처에서는 파격적인 M포인트 적립 혜택을 제공하고, 보너스 포인트와 연회비 부문에서는 합리성과 경제성을 중시하는 회원들의 특성에 맞춰 카드를 쓸수록 혜택이 커지도록 설계했다.

카드 신청 채널도 온라인에 집중했다. 디지털에 친숙한 젊은층의 특성을 반영, 모집 채널을 온라인으로 한정해 모집 비용을 절감하고, 이렇게 절감한 비용은 혜택으로 고객들에게 되돌려줘 상품에 대한 고객만족도를 높인 것이다.

그렇다면 지난 1년, ‘the Green’에 대한 시장의 반응은 어땠을까?

우선, ‘the Green’은 출시 1년만에 발급 48,000매를 넘어섰고, 5만매 돌파를 앞두고 있다. 이 같은 실적은 예상을 뛰어넘는 성공으로 평가된다. 연회비가 일반 신용카드보다 10배 이상 비싼 프리미엄 상품(연회비 15만원)이 오프라인 영업도 전혀 하지 않고 온라인 채널만으로 이 같은 성과를 이뤄냈기 때문이다. 또한, 회원 1인당 월 평균사용액도 일반 상품보다 2배 이상 높았다(약 206%).

현대카드 the Green

‘the Green’ 회원들의 연령 구성도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일반적으로 프리미엄 카드는 30대 후반에서 40대 초반 고객들의 비중이 높다. 하지만 ‘the Green’은 20대가 26%, 30대가 51%를 차지해 전체 고객의 77%가 20~30대였다. 현대카드가 핵심 타깃으로 설정한 2534세대는 25~29세 고객이 22%, 30~34세 고객이 29%를 차지해 전체 고객의 절반 이상(51%)이 2534세대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회원 구성은 밀레니얼 프리미엄 고객을 새롭게 공략하고자 한 현대카드의 전략이 성공했음을 보여주는 특징이라 할 수 있다.

현대카드 the Green

‘the Green’ 회원들은 결제 건수를 기준으로 PG온라인쇼핑을 가장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편의점, 일반한식, 커피전문점, 슈퍼마켓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PG온라인쇼핑 중에서도 음식배달 앱과 소셜커머스들이 사용처 최상위권을 차지했다. 더불어 올해 상반기 중 간편식(HMR) 서비스 이용회원도 34% 이상 증가해 ‘the Green’ 회원들이 사람들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이른바 ‘언택트(untact)’ 서비스를 활발하게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카드 the Green

국내외 여행 등 외부 활동에 적극적인 회원들의 특성도 확인됐다. 여행 업종을 이용한 ‘the Green’ 회원의 비율(26.9%)은 일반 카드(5.9%)보다 약 4.5배 높게 나타났으며, 해외에서 카드를 사용한 회원 비율도 전체의 39.5%를 기록해 일반 카드의 해당 회원 비율(9.0%)보다 4배 이상 높았다. 또, 편의점과 한식당, 슈퍼마켓 세부 매출에서도 공항과 주요 KTX역사, 휴게소 내 가맹점 매출이 최상위권으로 나타나 ‘the Green’ 회원들의 활동적인 면모를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일본의 경제 공격이 시작된 이후 ‘the Green’ 회원들의 일본 내 카드 매출이 급격히 하락하는 모습도 나타났다. 올해 6월 대비 8월의 일 평균 일본 내 승인금액은 22% 이상 감소했고, 승인 건수는 약 34% 급락했다. 밀레니얼 프리미엄 세대들에서도 일본 방문과 일본 내 소비를 기피하는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젊은 밀레니얼 프리미엄 고객군을 발굴하고, 이들에게 최적화된 혜택을 ‘the Green’에 담아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the Green’ 고객들이 선호할만한 혜택이나 프로모션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 카카오 플러스친구 안내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의 카카오 플러스친구가 되어주세요. 뉴스룸의 ‘플친’이 되시면, 현대카드∙현대캐피탈 소식을 보다 쉽고 빠르게 만날 수 있습니다.

〉〉 친구추가 하러가기
현대카드·현대캐피탈 사회공헌
https://pf.kakao.com/_NxonNj


이 콘텐츠를 평가해 주세요.

등록완료

맨 위로 가기